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점소개

나비문고는 시민들과 함께 나눔・독서문화운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언론에 비친 모습

언론에 소개된 나비문고

'책 매개로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일과 후 여가공간 역할까지'

나비문고 2019-06-12 조회수 59,811
[문화가 꽃피는 동네 서점]책 매개로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일과 후 여가공간 역할까지책 읽는 울산 - (1) 울산 중구 나비문고
승인 2019.06.11  21:37:16
 
 
 
 
▲ 사회적기업 나비문고는 일반적인 서점과 달리, 각종 사회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공부하며 중고책을 어려운 이웃에게 나누는 사회공헌활동까지 펼치고 있다.
 

우리 주변을 유심히 살펴보면, 변화의 움직임을 촉구하는 모임과 참다운 사회를 이끌어내기 위한 프로젝트가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다. 정의실현과 인간다운 삶 등에 대해 고민하는 동네 서점이 있어 찾아가 보았다. 중구 문화의거리 큰애기상점가 4층에 위치한 나비문고다. 이곳에서는 참고서나 자격증 관련 도서는 취급하지 않는다. 여느 서점들처럼 소설, 에세이, 시, 아동문학 등 장르에 따라 책을 진열하기도 하고, 인권, 비거니즘, 페미니즘, 환경 등 이곳만의 특징을 담은 분야를 별도로 마련하기도 한다. 이곳에 진열된 책들처럼 이곳을 찾는 사람들 역시 인문학과 사회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책을 통해 변화되는 사회를 염원한다.


◇온·오프라인 분야 나눠 각종 사업 진행

사회적기업 나비문고(대표 이영도·김명숙)는 책을 사고 팔며, 책 관련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일반적인 서점과 달리, 각종 사회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공부하며 중고책을 어려운 이웃과 나누는 사회공헌활동까지 펼친다.

나비문고의 대표인 이영도씨는 재활용업체에 버려진 중고책을 이용할 방법을 찾아 서점을 개업했고, 사회적 기업이 된 후에는 아내인 김명숙씨와 공동대표로 서점을 꾸려나가고 있다. 김 대표는 울산 중구 다운동에 위치한 ‘꿈틀꿈틀 작은 도서관’도 운영하고 있다.

나비문고는 온라인 중고서점과 오프라인 서점, 도서납품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사회적기업이다. 지역 내 학교와 공공도서관, 기업 및 연구원 자료실 등의 수요기관에 도서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납품하고 있으며, 문화의거리에 자리한 오프라인 서점에서는 새책과 중고책이 함께 판매된다. 규모는 작지만 감각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공간이다. 많은 지역주민이 방문하고 있는 오프라인 서점은 수익 창출보다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주민들의 쉼터 역할을 한다.

장연주 나비문고 부매니저는 “책을 사기 위해 동네서점을 찾는 사람은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인터넷서점과 대형서점의 발달로 서점 하나로 돈을 벌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나비문고는 온라인 서점을 통해 도서관에 새 책을 납품하면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시민들로부터 기증받거나 매입한 중고서적을 어려운 사람들에게 재기증하는 사업을 꾸준하게 진행하고 있다. 장애인단체, 새터민단체, 다문화가정, 보육시설 등에 매월 500권 이상 책을 기증한다. 기증기관 추천을 받기도 하며 다양한 기관에 책을 고루 배부한다.
 

   
▲ 나비문고는 올해 한국서점조합연합회 공모사업인 심야책방에 선정됐다. 심야책방은 폐점 시간을 오후 11시로 연장하고, 서점별 특색을 살려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사업이다. 사진은 지난달 심야책방 모습.


(중략)

이곳에서는 공부모임도 다채롭게 진행된다. 사회적 기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모여 정보를 공유하는 모임도 있고, 여성학에 대해 공부하는 모임, 인문학 책을 읽고 토론하는 모임 등 다양하다. 장연주 부매니저는 “울산지역에도 책과 관련된 모임이 활성화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나비문고는 독서문화운동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외부 모임을 위해 공간을 대여하기도 한다. 많은 사람이 이 공간을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월요일 휴무. 운영시간 오후 1~8시.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이 캠페인은 울산광역시, 울산시교육청, 롯데케미칼, 한국동서발전, 한화케미칼이 함께 합니다.)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